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26일 15시 06분 KST

소이현이 "애 둘 엄마로서 뒤로 밀려난 느낌이 있다"면서 전한 고충 (영상)

"저는 이미 많이 내려놨다."

tvN
소이현

배우 소이현이 배우로서 겪은 고충에 대해 털어놨다. 

소이현은 지난 25일 방송된 tvN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에서 ‘여배우로서 경쟁이 심한데, 맡고 싶은 걸 못 맡았을 때 (불안과 욕심을) 내려놓는 방법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저는 이미 많이 내려놨다”고 입을 열었다. 

소이현은 이어 ”연예인들도 (경쟁이) 되게 심하다. 너무 예쁜 친구들이 해마다 데뷔하고 경쟁이 너무 심하다”고 말했다.

소이현은 ”내면이 차는 것보다 겉이 훨씬 많이 보이는 직업이라 힘들긴 하다”면서도 ”제일 중요한 건 자존감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귀하고 좋은 사람이라는 걸 잊지 않는 것. 언젠가 시청자분들도 그걸 알아주실 거라는 믿음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도 애 둘 엄마로서 약간 뒤로 밀려난 느낌이 있지만 아이 엄마 역할도 잘할 수 있겠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니 괜찮더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