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6일 12시 17분 KST

김정은 고모 김경희가 남편 장성택 처형 6년 만에 공개활동을 했다

장성택 처형 이후 첫 공개 활동

Athit Perawongmetha / Reuter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고모인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국 비서와 함께 25일 ‘설명절 기념공연’을 함께 봤다.

김경희는 전 비서는, 김 위원장의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친여동생이자 2013년 12월 처형된 김정은 위원장의 고모부이자 당시 2인자이던 장성택 전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의 부인이다. 북한 매체가 김경희의 행적을 보도하기는, 2013년 9월9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 65돌 경축 노농적위군 열병식 참석과 조선인민군내부협주단 공연 관람 이후 처음이다. 장성택 처형 이후 첫 공개 활동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리설주 여사와 함께 25일 삼지연 극장에서 설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했으며 “최룡해 동지, 김경희 동지, 리일환 동지, 조용원 동지, 김여정 동지, 현송월 동지가 공연을 관람했다”고 26일 <노동신문>이 1면에 보도했다.

 

<노동신문> 1면에 실린 사진을 보면, 김경희는 김 위원장의 왼쪽에 앉은 부인 리설주 여사와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사이에 자리 잡았다.

이번 설 명절 기념공연엔 “백전백승 조선노동당의 령도를 높이 받들고 자력부강, 자력번영의 침로따라 사회주의 오직 이 한길로만 가고 가려는 전체 인민의 신념”이 담겨 있다고 <노동신문>은 의미를 부여했다.

<노동신문>은 김 위원장을 “우리의 운명이시고 미래이시며 모든 승리와 영광의 기치”라거나 “우리 국가의 강대성의 상징이시며 우리 인민의 운명의 전부”라는 표현을 써가며 극도로 추어올렸다.

이른바 ‘백두혈통’ 생존자 가운데 최고령인 김경희 전 비서의 6년여 만의 공개활동은 ‘백두혈통의 단합’을 강조하려는 상징정치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지난해 후반 백두산을 연거푸 찾으며 ‘백두산혁명전적지 답사행군’을 지시하고, 조선노동당 중앙위 7기5차 전원회의에서 “정면돌파전”의 사상적 기치로 강조해온 “백두산 공격정신”을 더욱 독려하려는 포석으로 읽힌다.

<노동신문>은 21일치 1면에 실은 당 이론지 <근로자>와 공동논설 “백두산공격정신으로 조성된 난국을 정면돌파하자”에서, “백두산 공격정신”을 “조선혁명사가 함축”된 “우리 힘, 우리 식으로 사회주의 강국 건설 위업을 앞당겨 실현할 수 있는 근본 담보”이자 “오늘의 정면돌파전의 승리를 위한 투쟁과 전진의 기치”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