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6일 11시 05분 KST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세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20일 중국 우한서 입국한 50대 한국인 남성

뉴스1/서울의료원 제공
서울의료원 의료진이 감염 예방 강화를 위해 의료원 내외부에 관련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는 모습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일명 우한 폐렴) 감염증 확진 환자가 세번째로 발생했다.

26일 질병관리본부는 20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54살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중국 우한시 거주자로, 입국 뒤 의심 증상으로 25일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신고해 당일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인 경기도 명지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던 중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확진환자와 관련해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중에 있으며 오후 5시께 중간 경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