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25일 11시 13분 KST

'박성광 전 매니저' 임송을 눈물짓게 한 악플 수위 (영상)

악플 스트레스로 건강을 해쳤다고도 밝혔다.

임송 유튜브
개그맨 박성광 전 매니저 임송

개그맨 박성광 전 매니저인 임송이 악성 댓글로 인해 고통받았다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임송은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해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 당시 받았던 스트레스와 이후 수술까지 받게 된 사연 등을 풀어 놓았다.

그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일 못 하는 매니저’로 욕을 먹는 것이 힘들었다며 ”신입이라 업무를 다 배우지 못했는데 전부 오픈된 상황이 개인적으로 부담스러웠다. 왜 항상 카메라 앞에 있으면 실수하게 되는지, 내 자신이 미웠다”고 고백했다.

이어 임송은 자신이 받았던 ‘악플’들에 대해서도 밝혔다. 그는 ”외모적 비하도 있었다. 뚱뚱하다, 못생겼다. 저런 애들도 TV 나오면 나도 하겠다”라며 ”스트레스가 쌓여 몸이 안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결국 수술까지 받았다며 ”응급실에도 가고 많이 아팠다. 몸이 무기력해서 공황장애, 무기력증이 왔다. 부인과에서 안 좋은 얘기를 들어서 그만 두고 속세를 떠나자 싶었다. 퇴사 일주일만에 수술하고 집에 내려가서 요양을 했다”고 밝혔다.

또 ”혹을 떼는 난소증후군이었다. 혹이 많았다. 스트레스 때문에 아픈 게 컸고, 출혈 때문에 빈혈이 심해서 운전이 안 됐다. 계속 방치하면 불임의 가능성이 커져서 무서워서 수술을 해버렸다”고 덧붙였다.

임송은 지난해 4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하차하고 박성광의 소속사였던 SM C&C에서 퇴사한 후 신생기획사에 입사, 매니저 겸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