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20년 01월 24일 14시 55분 KST

전 세계에서 활동 중인 현역 트랜스젠더 군인은 얼마나 있을까?

볼리비아에도 있다.

뉴스1
변희수 하사

성전환 수술을 받고 돌아온 육군 부사관 변희수 하사가 부당한 전역처분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하자 BBC 등 외신에서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22일(현지시간) BBC는 육군이 변 하사에 대해 전역 결정한 일을 소개하며 ”한국에서 LGBT가 되는 것은 장애나 정신 질환, 죄악으로 비춰지는 경우가 많다”며 ”한국에는 차별금지법이 없다”고 지적했다.

BBC는 또 반(反)성소수자 단체 활동가들이 변 하사가 공개 기자회견을 하기 전 온라인에서 그의 신상을 밝히려고 시도했었다고 전했다.

BBC에 따르면 전세계에 약 9000명의 트랜스젠더 군인이 활동하고 있으며, 영국을 비롯한 많은 유럽 국가와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이스라엘, 볼리비아 등에서는 트랜스젠더들이 공개적으로 군복무를 할 수 있다.

앞서 이날 오후 변 하사는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육군의 전역처분 결정은 참으로 잔인하다”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싸워나가겠다”고 발표했다.

변 하사는 ”군 자체가 아직도 성소수자 배려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2018년 해군 동성애자 색출사건이나 육군의 동성애자 색출사건의 연장”이라고 비판했다.

변 하사는 법원의 등록부정정허가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전역심사위원회 심사일을 미뤄달라고 요청했으나 육군은 예정된 기일대로 이날 전역심사위원회를 열어 변 하사에게 전역을 통보했다. 변 하사는 24일 오전 0시부터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간다.

변 하사와 군인권센터는 먼저 육군본부에 인사소청을 내고, 법에 따라 행정소송까지 불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