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3일 14시 19분 KST

'미투 운동' 서지현 검사가 법무부로 발령났다

미투 폭로 후 질병에 따른 휴직 상태였다.

뉴스1

한국 사회에서 ‘미투 운동’을 확산시키는 결정적 계기를 제공한 서지현 성남지청 부부장검사(47)가 법무부로 자리를 옮긴다.

법무부는 23일 올해 상반기 검찰 인사를 발표했는데, 서지현 검사가 법무부에 배치돼 예정이라고 밝혔다.

법무·검찰 조직문화 개선 및 양성평등 관련 업무를 담당하게 되며, 법무부는 파견 형태로 근무하게 할지 아니면 관련 업무를 전담하는 보직을 신설해 해당 업무를 맡길지 등을 검토 중이다. ‘내부 고발자’ 역할을 했던 서 검사가 이번 업무를 맡게 된 것은 취임 전부터 꾸준히 검찰개혁을 강조했던 추미애 장관의 의중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서 검사는 미투 폭로 이후 수원지검 성남지청으로 인사가 났으나, 질병에 따른 휴직 상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