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2일 09시 45분 KST

가로세로연구소가 제기한 '장지연' 루머에 김건모 측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일부 배우들의 실명을 언급하기도 했다

뉴스1
김건모

강용석 변호사 등이 이끄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가수 김건모의 아내 장지연씨 관련된 사생활 루머를 폭로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건모 측은 이에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텐아시아에 따르면, 가세연의 김용호 전 연예기자는 지난 18일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강연회를 열고 장지연을 연상하게 하는 여성 A씨를 언급했다. 그는 이어 “예전에 배우 이병헌과 사귀었고 동거도 했다고 들었다. 심지어 외국에서 이병헌이 촬영 중일 때 거기에 찾아가기도 했다더라”고 주장했다.

김용호 전 기자는 ”지금 그 여성은 다른 남성과 결혼을 한다고 뉴스에 나온다. 그분을 이번에 처음 알았는데 업계에 취재해보니까 (남자관계가) 유명하더라”고 말했다. 가세연의 김세의 전 기자는 “아시는 분들을 많이 아실 텐데”라면서 노래 ‘아시나요’의 한 구절을 부르며 또 다른 인물을 떠올리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 측은 “(가세연의) 강연회에서 나온 발언은 녹취를 확보해 확인하는 중”이라면서 “결혼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확인되지 않은 남자관계들을 들먹이며 가족을 공격하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 확인되지도 않은 얘기로 공개적으로 조롱한 것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가세연은 김건모가 유흥업소 직원 B씨를 성폭행하고, 여성 매니저 C씨를 폭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B씨가 김건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자 김건모는 B씨를 고소하며 맞대응에 나섰다. 김건모는 또 자신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에 대해선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지난 15일 경찰 조사를 마친 뒤 김건모는 “경찰에 성실히 답변했고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 원하시면 또 조사받을 마음이 있다”고 결백을 주장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