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21일 16시 59분 KST

샘 오취리가 로열 패밀리(?)가 됐다고 털어놨다

'대한외국인'에서 이같이 밝혔다.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왕족 등극(?)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샘 오취리는 2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친누나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샘 오취리는 ”새해를 맞아 고향 가나에 다녀왔다”라며 ”얼마 전 누나가 결혼했는데, 가지 못해서 매형 고향에 다녀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매형이 조금 특별한 사람이었다”라며 ”매형이 가나에 있는 한 지역의 ‘왕’이었다”고 털어놨다.

뉴스1

샘 오취리는 그러면서 가나의 왕실 라이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샘 오취리는 ”가나에서는 왕과 직접 이야기할 수 없다. 왕에게 이야기하려면 다른 사람을 통해서만 이야기할 수 있다”라며 ”만나기 전에 선물도 꼭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샘 오취리는 ”나도 한국에서는 ‘이태원의 왕’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자세한 내용은 이날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