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21일 09시 12분 KST

불교계 육포 선물 소동에 "책임지고 사표" 낸 사람이 있다

아직 사표는 수리되지 않았다.

뉴스1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조계종에 ‘육포’ 선물을 보내 논란이 벌어진 가운데, 김명연 당 대표 비서실장이 사태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김 비서실장은 20일 조선일보와의 통화에서 ”이번 사태 책임을 지고 사표를 냈다”며 ”책임은 내게 물어달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아직 김 비서실장의 사표를 수리하지 않았다.

한국당은 17일 조계종 등 불교계에 황교안 대표 명의로 육포를 보낸 것은 ‘배송과정에서 벌어진 실수’라고 해명하고 있다.

불교계 선물은 ‘한과‘로 결정했는데, 배송업체에 ‘육포 예외 리스트’를 전달하고 집행하는 과정에서 조계종이 실수로 빠졌다는 설명이다.

조계종은 ‘명백한 실수인 만큼 문제 삼지 않겠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