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0일 21시 04분 KST

정부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발언에 강력하게 항의했다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

뉴스1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우리 정부가 20일 일본 외무상의 독도 영유권 주장 발언에 대해 강력 항의하고,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해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 .

외교부는 이날 김인철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일본 정부가 외무대신의 국회 외교 연설을 통해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또다시 부당한 주장을 되풀이한 데 강력히 항의한다”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며 ”정부는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겸허한 자세로 역사를 직시할 것을 촉구한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청사로 초치해 항의의 뜻을 전했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이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새해 시정연설에 이어 행한 국회 외교연설에서 ”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의 고유 영토”라며 ”이 기본적 입장을 토대로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또 일본 정부가 ‘영토주권전시관’을 확장 이전한 데 대해서도 공식 항의하고, 폐쇄 조치를 촉구했다.

외교부는 김 대변인 명의의 성명에서 ”(일본 정부가) 동경도 내의 ‘영토주권전시관’을 확장 이전하고 금일 개관식을 개최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에 폐쇄 조치를 촉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2018년 ‘영토주권전시관’의 개관 이래, 우리 정부가 해당 전시관의 즉각적인 폐쇄를 누차 촉구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오히려 이를 확장하여 개관하는 것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외교부는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임을 다시 한번 분명히 밝히는 바이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미쓰이(三井)빌딩에서 새 ‘영토·주권 전시관’ 개관식을 열었다.

영토 주권 전시관은 일본 정부가 2018년 1월 한국, 중국, 러시아와 각각 영유권을 놓고 대립하는 독도, 센카쿠열도, 쿠릴 4개 섬이 자국 영토임을 주장하는 선전·홍보 활동을 강화할 목적으로 만든 전시관이다. 이후 일본 정부는 접근성이 떨어지고 내용이 빈약하다는 지적에 확장이전을 결정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