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1월 20일 15시 21분 KST

새로운보수당이 자유한국당에 최후통첩을 보냈다

”이기는 통합으로 갈 것인지 망하는 통합으로 갈 것인지 답을 내놔야 할 것이다”

뉴스1

새로운보수당이 20일 자유한국당에 최후통첩을 보냈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단 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오늘도 양당통합협의체를 거부한다면 가짜 통합 협상을 중단하고 자강의 길을 가겠다”며 ”그 길이 죽음의 계곡에 다시 들어서는 것이라 해도 새로운 보수, 희망을 만드는 유일한 방안”이라고 밝혔다.

하 책임대표는 ”새보수당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보수 혁신과 재건을 위해 양당통합협의체를 제안했다”며 ”하지만 한국당은 통합하자면서 양당 대화에 응하지 않고 있다. 가짜 통합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양당통합협의체 거부는 보수 3원칙 중 세 번째 원칙(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을 위반한 것”이라며 ”가짜 통합은 보수 혁신과 재건에 있어서 독이다. 새보수당은 구태정치를 연장하는 가짜 통합 들러리는 절대 서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오신환 공동대표도 ”통합은 곧 쇄신 과정이 돼야 한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자유우파 빅텐트론은 쇄신과는 거리가 먼, 망하는 통합으로 가는 길”이라며 ”한국당은 이기는 통합으로 갈 것인지 망하는 통합으로 갈 것인지 답을 내놔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스1

한국당, 여전한 시각차

그러나 한국당은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통합의 기본 플랫폼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해 새보수당과 여전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김상훈 한국당 의원은 이날 혁통위 회의에서 ”혁통위가 통합을 위한 제반 논의를 녹여내는 기본 플랫폼 역할을 하고, 정당 간의 필요한 논의에 대해서는 정당 관계자들이 진중하게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형식적 기구에 얽매여서 분열의 길로 가는 건 막아야 한다”며 ”새보수당의 제안에 대해 오늘부터 더욱더 밀도 있는 협의를 하기 위해 새보수당에서 의사결정권을 가진 분들을 만나 대화를 통해 간극을 좁힐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