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긴 머리카락'으로 기네스북 오른 17세 소녀의 비결 (사진 여러장)

"전 세계가 나를 알게 되어 무척 행복하다"
Barcroft Media via Getty Images

인도 구자라트에 사는 17세 소년 닐란시 파텔(Nilanshi Patel)은 기네스북 기록 보유자다.

닐란시가 ‘세계에서 가장 긴 머리카락’ 십대 부문 기네스북 기록을 갖게 된 것은 2018년 11월. 당시 닐란시의 머리는 170.5cm였다.

6살 이후로 아예 머리를 자르지 않은 닐란시는 2019년 9월 190cm에 도달하면서 자신의 기록을 경신했다.

SAM PANTHAKY via Getty Images
SAM PANTHAKY via Getty Images
SAM PANTHAKY via Getty Images
SAM PANTHAKY via Getty Images
Barcroft Media via Getty Images

닐란시는 ANI과의 인터뷰에서 긴 머리를 관리할 수 있는 비결로 ‘집에서 만든 헤어오일’을 꼽았다.

닐란시의 어머니가 비법 재료를 넣어 만들었으며, 닐란시는 ”기네스북에 내 이름을 올리는 게 어머니의 꿈”이었기 때문에 집에서 전폭적으로 도와주고 있다고 밝혔다.

닐란시는 ”내 머리가 마음에 들고, 절대로 머리를 자르지 않을 것이다. 전 세계가 나를 알게 되어 무척 행복하다”며 학생으로서 공부하는 데 긴 머리가 방해되지도 않는다고 말했다.

닐란시는 ”어머니가 머리를 관리해주실 때 손에 책을 들고 공부한다”며 ”어릴 때부터 해오던 거라 익숙하다”고 덧붙였다.

닐란시는 일주일에 한번 머리를 감으며, 머리를 말리는 데 30분, 머리 빗는 데만 1시간이 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