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20일 11시 32분 KST

불교계에 '육포' 선물 보낸 황교안의 해명

”불교계에는 원래 한과를 보낼 예정이었는데 배송이 잘못된 것 뿐이다” - 자유한국당

뉴스1

자유한국당이 불교계에 설 선물로 ‘육포’를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황교안 대표가 ”대단히 송구하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배송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는데 경위를 철저하게 파악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에 따르면, 당 대표실 관계자는 ”불교계에는 원래 한과를 보낼 예정이었는데 배송이 잘못된 것”뿐이라며 뒤늦게 회수 조치에 나섰다고 해명했다.

17일 조계종 총무원 등에는 황 대표 명의의 ‘육포’ 선물이 도착해 내부적으로 ‘있을 수 없는 결례’라며 불쾌해하는 분위기다.

이를 두고 SNS에서는 ”다른 종교에 대한 배려가 없다” ”대충 살자. 조계종에 육포 보낸 황교안처럼” 등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