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20일 09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1월 20일 11시 15분 KST

자유한국당이 불교계에 보낸 황당한 설 선물

자유한국당은 '실수'라고 해명했다.

4kodiak via Getty Images

자유한국당이 불교계에 설 선물로 ‘육포’를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불교계에 따르면, 17일 조계종 총무원 등에는 황교안 대표 명의의 설 선물이 도착했는데 한국당이 보낸 선물은 말린 고기인 ‘육포’였다.

조계종에서는 수행자인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먹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다. 때문에, 조계종 내에서는 ‘있을 수 없는 결례’라며 불쾌해하는 반응이다.

한국당은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뒤 회수에 나섰다.

한국당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다른 곳으로 갈 선물이 잘못 배달됐다”며 ”무례를 범하려고 한 게 아니라 실수”라고 해명했다.

개신교 신자인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부처님 오신 날’ 법요식에 참석해 혼자만 불교 의식 의식인 ‘합장’을 하지 않아 종교 편향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