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9일 17시 29분 KST

故설리 오빠가 아버지의 묘소 사진 도용 의혹을 제기했다

설리 친아버지와 가족들은 유산을 두고 갈등 중이다.

뉴스1
故설리

故설리의 친오빠가 친아버지와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현재 故설리의 가족들과 친아버지는 유산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다.

설리의 오빠는 19일 인스타그램에 친아버지와 나눈 메시지를 올리면서 ”안치 당일 날 오시지도 못하시는 분이 사진 도용까지 하며 방문하셨다고 주장하시냐”고 분노했다.

메시지에는 설리 친아버지가 설리의 묘소 사진을 보내며 ”진리(설리의 본명)가 있는 곳에 갔다 온 인증 사진이다. 두 번 갔다 왔다”고 말한 내용이 담겼다. 이에 설리 오빠는 ”웃기지도 않다. 남이 올린 사진으로 대체하려고 하냐. 거짓말 그만 하라”라고 답했다. 설리를 안치하는 날 친아버지는 나타나지 않았는데, 보내온 사진은 당일의 사진이라는 것이다.

설리 오빠는 해당 글을 통해 ”이게 그 말씀하신 왜곡과 날조인가 보다. 사례를 직접 알려주시니 박수가 절로 나온다”며 ”대단하다. 위 사진도 당연히 신빙성도 없어 보인다. 교인이라는 분이 낯 뜨겁지도 않냐”고 지적했다.

이어 설리 오빠는 또 다른 게시글에서 ”상속세 문제만 해도 당장 3월이다. 본인은 상속세는 부담하기 싫고 상속은 받고 싶고, 일평생 모은 돈으로 어렵게 마련한 동생의 집을 상속을 위해 팔라는 거냐”며 ”그 집 안 팔 거다. 팔려고 해도 3월까지 팔린다고 보장도 못한다. 정신 좀 차려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한 네티즌이 법적대응을 권유하자 ”이미 변호사 선임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설리 오빠는 전날 인스타그램에 설리가 남긴 유산 문제와 관련해 친아버지와 갈등을 겪고 있음을 폭로했다. 그는 ”남남이면 제발 남처럼 살라”면서 최근 친아버지가 지인들에게 ‘설리의 유산이 사회에 환원됐으면 한다’는 말을 하고 다녔다고 주장했다. 

설리는 지난해 10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