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19일 17시 10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천문'을 보고 한 말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19일 영화를 관람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영화 ‘천문:하늘에 묻는다’(이하 천문)를 관람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 내외가 이날 오전 9시 50분부터 오후 12시 20분까지 서울 중구 롯데시네마에서 김종석 기상청장 등 기상청 관계자들을 비롯해 허진호 감독, 영화 출연 배우들인 김원해·김홍파·임원희씨 등과 함께 ‘천문’을 관람했다고 밝혔다.

영화 ‘천문’은 조선의 제4대 왕인 세종대왕과 당대 최고의 과학자로 불리는 장영실이 조선의 과학기술 증진에 의기투합하는 내용을 담았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 내외의 천문 관람은 실력 있는 인재가 능력에 따라 공정하게 인정받고 대우받는 사회가 중요하다는 의미를 알림과 동시에 한국적 소재를 영화화해 새해 첫 100만 관객을 돌파한 우수 작품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앞으로 우리 국력 키우기에 있어 과학기술 분야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좀 더 강조하고자 하는 차원에서 계획됐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영화 관람 전 기상청 및 영화 관계자들과 환담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세종대왕 시절은 우리 역사상 과학기술이 융성했던 시기다. (영화) 주인공이자 관노였던 장영실을 발탁해 (세종대왕이) 종3품의 벼슬을 내렸는데 안여사건(임금이 타는 안여가 부서지는 사건) 이후로 조선왕조실록에서도 (장영실의) 기록이 사라져 이야기가 궁금했었다”며 관심을 드러냈다.

이어 ”(천문은) 우리 절기와 잘 맞지 않던 당시 중국력 대신에 우리 절기에 가장 잘 맞는 우리의 역법을 만드는 과정을 담은 뜻깊은 영화”라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이 당시 기상학, 천문학의 수준에 대해 관심을 표하자 김종석 청장은 ”측우기가 세계 최초였다는 역사기록이 있다”고 설명했다. 조경모 기상청 예보정책과 기상사무관은 ”우수한 기상과학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