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18일 14시 18분 KST

'학부모 성폭행 혐의' 정종선 전 한국고교축구연맹 회장이 구속됐다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 (법원)

뉴스1
강제추행과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정종선 전 고교축구연맹 회장(54)이 1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 2번째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은뒤 청사를 빠져나오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9월 정 전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기각된 바 있다. 

정종선 전 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 회장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전날(17일) 정 전 회장에 대해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구속 사유가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전 회장은 지난 2017년 언남고등학교 축구부 감독으로 일할 당시 훈련보상금 일부를 횡령하고, 학부모들을 성폭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정 전 회장은 횡령과 학부모 성폭행 의혹을 모두 부인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9월 한 차례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당시 법원은 ‘범죄 혐의가 충분히 소명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정 전 회장이 구속됨에 따라 경찰의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