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7일 20시 28분 KST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한남동의 58억원 빌딩을 매입했다

이태원역과 한강진역 사이에 있다.

뉴스1

가수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지난해 10월 서울 용산구 한남동에서 60억원에 육박하는 빌딩을 매입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17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원빌딩중개법인을 통해 이씨 부부가 매입한 건물은 한남동 783-14 그래머시(GRAMERCY) 빌딩이다.

이태원역과 한강진역 사이 소재한 건물은 대지면적 187㎡, 연면적 470㎡의 지하 1층~지상 4층 건물로 건폐율과 용적률은 각각 4798%(기준 60%), 186.5%(기준 200%)다. 1998년 준공된 후 2016년 리모델링을 거쳤다.

빌딩의 총 매입가는 58억2000만원으로 3.3㎡ 당 1억266만원이며 10억2000만원은 대출자금으로 마련했다. 임대차 내용은 보장금 약 2억원, 월 1500만원으로 매입 금액 대비 수익률은 약 3.47%다.

이 씨는 건물을 매입하며 남편인 이상순씨와 공동명의로 등기했다. 이 씨의 지분는 69%, 이상순씨의 지분은 31%이다. 이유라 원빌딩 팀장은 머니투데이에 “2인 이상의 공동명의의 경우, 가액이 분산돼 종합부동산세와 양도소득세, 임대소득세 등에서 절세할 수 있다”며 ”한 사람이 많은 재산을 갖고 있으면 인별과세에 누진세가 적용돼 세금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어 공동명의 제도를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 씨는 2017년 21억원에 고급 주상복합 아파트를 매도하는 등 최근 3년 간 73억원 규모의 부동산을 매각했다. ‘효리네 민박’에 나왔던 제주도 집도 해당 예능이 방영됐던 방송국 측에 14억3000만원에 매도했다. 지난해 3월에는 10년 가까이 보유하고 있던 서울 논현동 주택을 한 법인에 38억원에 매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