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17일 16시 09분 KST

"난임의 50%가 남성 요인" 국가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난임 부부 중 33%는 남성에게, 20%는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원인이 있다."

Pornpak Khunatorn via Getty Images
Urologist Doctor giving consult for prostate problems to patient. Urologic oncologists specialize in treating cancer of the urinary tract and male reproductive organs. Mens health problem concept.

‘국가 난임 정책 사업에 남성 난임의 진단, 치료 등 비뇨의학과 지원이 들어가야 한다’고 대한남성난임대책개발위원회가 17일 주장했다. 여성 난임에 비해 상대적으로 남성 난임에 대한 국가적 지원이 미비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날 대한남성난임대책개발위원회와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 주최로 ‘저출산 시대의 남성 난임, 어떻게 극복하나’를 주제로 한 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에 참석한 서태주 비뇨의학과 대표원장(전 대한생식의학회 회장)은 ”난임 부부 중 33%는 남성에게, 20%는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원인이 있다, 난임의 약 50%가 남성적 요인에게 기인한다고 보면 된다”며 남성 난임 치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서태주 원장은 이어 ”남성 난임은 자세한 병력 청취와 신체검사, 정액검사나 호르몬검사 등으로 근본적인 해결이 가능한 것인지 파악해야 한다”면서 ”정확한 진단으로 수술적 교정이 가능한지 알아야 여성 배우자가 의학적으로 불필요한 시술을 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러한 필요성에도 불구하고, 남성 난임 관련 검사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부족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민승기 대한비뇨의학회 보험이사는 ”현재 건강보험에서 정액검사 수가가 낮다 보니 검사를 시행하는 의료기관 수가 매우 적은 편”이라며 ”정액검사 활성화를 위해서는 ‘자가 정액 채취료’ 신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민 이사는 또 ”남성 난임 환자 진료 때 필요한 남성 생식기 진찰 역시 마찬가지 상황”이라며 ”항문 질환을 진찰하는 ‘직장수지검사’는 별도 행위 수가가 있지만, 남성 생식기 진찰에는 별도 수가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