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6일 16시 49분 KST

'학범슨'과 '쌀딩크'의 맞대결 성사를 위해 필요한 경우의 수는 복잡하다

UAE와 요르단의 경기 결과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3연승을 기록하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8강에 안착했다. 한국 대표팀이 8강전에서 만나게 될 상대는 D조의 2위로, 아랍에미리트(UAE), 요르단, 그리고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중 한 팀이 될 전망이다.

이 가운데 김학범 감독과 박항서 감독, 두 한국인 감독의 맞대결 성사 가능성이 주목받고 있다. D조의 순위가 아직 결정나지 않은 가운데, 베트남은 현재 자력으로 8강에 진출하기는 어려운 상태다. 승패를 떠나 UAE와 요르단의 경기 결과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뉴스1

베트남이 포함된 D조는 16일, UAE 대 요르단 그리고 베트남 대 북한의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 UAE와 요르단은 현재 1승 1무로 동률을 기록 중이지만, 골득실에서 UAE가 +2로 +1인 요르단에 앞서 각각 1위와 2위를 기록 중이다. 2무에 무득점을 기록한 베트남은 현재 3위다.

베트남이 8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UAE와 요르단이 비기지 않고 베트남이 북한에 승리를 거둬야 한다. 이렇게 되면 베트남은 조 2위로 8강 진출이 가능하다. 또는 UAE와 요르단이 0-0으로 비기고 베트남이 북한에 2골차 이상 승리해도 8강 진출이 가능하다. 

그러나 만약 UAE와 요르단이 한 골 이상씩 기록하고 비길 경우, 베트남은 북한에 이기더라도 조별리그에서 탈락하게 된다. 베트남이 북한에 질 경우에는 조별리그에서 무조건 탈락이다.

규정상 조별리그에서는 승점, 골득실, 다득점 순으로 순위를 매긴다. 베트남이 북한에 이기고 UAE와 요르단이 득점 없이 비기게 되면 상대전적이 모두 무승부가 되기 때문에 승점과 골득실은 의미가 없어진다. 베트남으로서는 일단 북한전에서 많은 골을 넣어 이기는 것이 것이 필요한 셈이다. 박항서 감독 역시 ”최대한 공격적으로 임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D조 2위에 오른 팀은 오는 19일, 한국 대표팀과 맞붙게 될 예정이다. 만약 베트남이 8강에 진출하면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준결승에 이어 2년 만에 다시 한 번 ‘학범슨‘과 ‘쌀딩크’의 지략대결이 성사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