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6일 17시 23분 KST

공형진이 가세연 인터뷰 후 '주진모 사건 선긋기' 의심을 받고 있다

그는 '선긋기'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뉴스1
배우 공형진

배우 공형진이 동료 주진모의 휴대전화 해킹 피해 사건과 관련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와 인터뷰를 진행한 후 일각에서 불거진 ‘선긋기’ 의혹을 해명했다.

공형진은 16일 한국일보에 사건 직후 주진모와 통화도 했고 수사기관 의뢰를 조언하는 등 해킹 피해를 당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선긋기’라는 보도가 나오는 것은 당황스럽고 다소 불쾌하다”는 심경을 전했다.

그는 ”가세연과 전화 인터뷰를 한 것은 해당 채널을 통해 잘못 알려진 내용들이 있어서 그것을 바로잡기 위해서였다”면서 ”(가세연 진행자인) 강용석 변호사에게 사실을 이야기했고, 인터뷰도 공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그는 14일 강 변호사와 김용호, 김세의 전 기자 등이 운영하는 가세연과의 인터뷰에 나섰다. 전날 해당 채널 방송분에서 주진모 해킹 피해 사건을 다루던 중 공형진의 이름을 언급했기 때문이다. 공형진은 과거 주진모 등이 포함된 연예인 스포츠 동호회에 소속돼 있었고, 평소 이들과의 친분을 자랑해왔던 터였다.

공형진은 가세연에 ”제가 금전적인 큰 사고를 쳐서 (후배들과) 멀어진 것처럼 (방송에서) 얘기가 나왔는데, 이는 사실무근”이라며 ”그런 부분에 대해 바로잡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에 저와 친한 후배들이 안 좋은 일들이 있어서 참 개인적으로 마음이 아프다”면서 ”야구단이나 골프단에서 같이 활동하면서 잘 지냈던 것은 사실이고 저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2012년 야구단을 나와서 지금까지 야구단을 안 하고 있다. 간간이 교류는 하고 있지만 저도 바쁘고 또 그 친구들도 굉장히 바쁘기 때문에 예전처럼 활발하게 교류를 하는 상황이 못 된다”고 밝혔다.

주진모는 7일 개인 휴대전화가 해킹당했으며 해킹범으로부터 사생활 유포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 금품을 요구받았다고 밝혔다. 주진모 소속사 화이브라더스는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후 주진모가 지인과 주고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메신저 대화 내용이 온라인에 유포됐고, 주진모 측은 16일 이를 인정하고 해킹범을 고소했다고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