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16일 16시 30분 KST

이르면 올 2학기부터 입을 수 있다는 '한복교복' 비주얼 (화보)

희망 학교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올해부터 한복 교복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문체부는 올해부터 교육청과 연계한 공모를 통해 희망 학교를 선정한 후 맞춤형 한복 교복 보급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앞서 문체부와 교육부는 지난 2019년 공모전을 통해 교복 디자인을 개발한 바 있다.

문체부는 이날 오후 한국공예·디자인 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와 함께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호텔에서 첫 ‘한복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한다. 부대행사로는 한복 교복 전시회가 열린다.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 전통문화과 홍희경 사무관은 ”희망 학교와 협의, 해당 학교장과 학부모회 간 협의 등 과정을 거쳐 이르면 올 2학기부터, 본격적으로는 내년부터 일선 학교에서 한복 교복을 입은 학생들을 볼 수 있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날 문체부가 공개한 한복 교복 사진들이다.

문화체육관광부
한복교복
문화체육관광부
한복교복
문화체육관광부
한복교복
문화체육관광부
한복교복
문화체육관광부
한복교복
문화체육관광부
한복교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