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6일 15시 43분 KST

배우 김서형이 '김주영 쓰앵님'의 모습으로 찍는 광고를 거절한 이유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출연했다.

배우 김서형이 JTBC 드라마 ‘SKY캐슬’ 출연 이후 패러디 광고를 찍지 않은 이유를 털어놨다.

김서형은 15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출연했다. 이날 김서형은 ”드라마에서는 강렬한 캐릭터를 맡았지만, 실제 성격과는 다른 점이 있다”라며 ”강렬한 면도 있겠지만 정의로운 쪽에 가깝다. 타인의 기분에 따라 좌지우지되는 성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SBS
wet

‘SKY캐슬‘에서 입시 코디네이터 ‘김주영’ 역을 맡았던 김서형은 ”많은 사람들이 김주영을 사랑해 준 것은 사실이지만, 내가 맡은 숱한 캐릭터 중 하나였을 뿐”이라며 ”힘이 있는 사람이라는 감독님의 말에 캐릭터를 분석해 특유의 패션과 말투를 혼자 연구했다”고 설명했다.

‘패러디’에 대한 자신의 소신에 대해서도 말했다. 김서형은 ”패러디를 해 주시는 분들은 고맙고 좋다”면서도 ”캐릭터는 작가와 감독, 배우가 함께 만드는 것이다. 제가 그 모습으로 광고에 출연하는 것은 스스로 납득이 가지 않아 많이 거절했다”고 말했다.

SBS

MC 이동욱은 김서형에 ”혹시 연기를 포기하고 싶었던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김서형은 ”없었다. 도전하지 못해 힘들었고 기회가 없었다”라며 “20대에 방황을 엄청나게 했다. 하지만 분량이 적어도, 시놉에서 아홉 번째 열 번째여도 첫 번째인 것처럼 해냈다. 한 걸음 한 걸음을 걸어서 여기까지 왔다”고 전했다.

SBS

그러면서 그는 ”열 걸음에 온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차별이 있고, 평등하지 못하다고 생각할 때가 있었다”라며 ”어쨌든 눈을 똑바로 뜨고 가는 입장에서는 한 걸음씩 가는 게 정상이다. 그런 사람들의 정상적인 노력에 더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서형은 의외로 노래방에서 노래 부르는 것을 좋아한다고 밝히며 가수 양준일의 ‘가나다라마바사’를 즉석에서 부르기도 했다. 아래는 이날 방송 영상.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