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6일 14시 41분 KST

고은아가 "야구방망이로 맞고, 심하게 감시당했다"며 과거 소속사 만행을 폭로했다 (영상)

"우리 엄마도 무시하고 나도 무시하고..."

유튜브 채널 '미르방'
고은아

배우 고은아가 과거 스캔들로 인해 이전 소속사로부터 폭행을 당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고은아의 친동생인 미르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상 한 편을 올렸다. 영상에서 고은아는 ”제가 17살 때 데뷔를 했다”면서 ”과거 모 선배랑 회사 내에서 스캔들이 났었다”고 입을 열었다.

고은아는 ”그 당시 촬영 끝나고 스타일리스트 언니랑 영화를 보러 갔는데, 누가 회사에 ‘(제가) 남자랑 갔다’고 이상한 제보를 했다”면서 ”그래서 제가 영화관에서 회사 사람들한테 잡혔다. 그때 같이 갔던 언니는 나를 두고 도망쳤다”고 말했다.

고은아는 이어 ”영화관 모든 입구에 매니저를 배치했고, 잡히자마자 제 가방을 뒤지고 핸드폰을 뺏었다”면서 ”내 핸드폰을 뒤져보더니 누구랑 통화했는지 확인하고, 갑자기 옆에 있던 야구방망이로 내 머리를 때렸다. 그때 번쩍하면서 두개골이 부서지는 줄 알았다. 눈 뜬 상태에서 반 기절을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고은아는 ”하지만 난 잘못한 일이 없어서 울지도 않고 그냥 이 악물고 있었는데, 엎드려뻗쳐를 시켰다. 야구방망이로 허벅지 아래를 때리더라”고 덧붙였다.

고은아는 ”그러더니 엄마한테 전화하더라. 엄마는 사무실에서 무릎 꿇고 앉아있었다. 시골에 있는 아빠한테는 위약금 이야기도 했다”면서 ”난 억울했다. 단지 소문이었고, 위약금 물 일도 아니었는데. 내가 울지도 않고 버티니까 우리 엄마도 무시하고 나도 무시하고 나보고 ‘평생 쉬어라’고 말하고는 대표가 휙 나갔다”고 말했다.

고은아는 이후 소속사의 감시가 더 심해졌다고 털어놨다. 고은아는 ”내 핸드폰을 자기 책상에 올려놓고 누가 연락 오는지 감시했다. 내가 살던 오피스텔 경비아저씨한테 얘기해서 감시하고, 일주일에 한 번씩 와서 CCTV를 봤다”면서 ”잔다고 보고를 하면 새벽에 매니저가 찾아오기도 했다. 내가 집에 있는지 확인하려고”라고 했다.

고은아는 ”촬영장까지 와서 일부러 나 기죽이려는 행동을 하기도 했고, 일을 열심히 했어도 출연료를 안 줬다”고 말했다. 미르도 ”거기가 유난히 심했다. 누나의 모든 행동이 다 보고가 돼야 했다”고 증언했다.

고은아는 당시 경험을 들려준 뒤 ”그땐 너무 힘들었는데 지금은 다 이겨냈다”고 말하며 웃었다. 두 사람은 이어 ”요즘은 안 그렇다. 여러분들이 좋아하는 연예인이 이런 대우를 받지 않는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