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6일 09시 44분 KST

배우 공형진이 '주진모 해킹 사건' 관련 해명을 위해 출연한 의외의 유튜브 채널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 등이 운영하는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했다.

배우 공형진이 이른바 ‘주진모 해킹 사건‘에 자신의 이름이 언급된 것에 대한 해명을 내놨다.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서다.

14일 공형진은 ‘가로세로연구소’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공형진은 ”나는 가로세로연구소 광팬이고 구독자”라며 ”어제 방송을 보다가 화면을 뚫고 들어갈 뻔 했다”고 입을 열었다.

가로세로연구소/YouTube

앞서 ‘가로세로연구소‘는 방송을 통해 ‘주진모 해킹 사건’에 대해 설명하던 중 공형진의 이름을 언급했다. 공형진이 주진모 등이 포함된 연예계 스포츠 사모임에 소속돼 있었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대해 공형진은 ”요즘 저와 친한 후배들이 안 좋은 일들이 있어 참 개인적으로 마음이 아프다”라며 ”그런 부분들에 대해 잘못 알려지는 게 있어 해명하자면, 당시 야구단이나 골프단에서 같이 활동하면서 잘 지낸 건 사실이지만 저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2012년 야구단을 탈퇴했다”고 밝혔다.

이어 ”간간이 교류는 하고 있지만 저도 바쁘고, 그 친구들도 굉장히 바쁘기 때문에 예전처럼 활발하게 교류하는 상황은 못 된다”라며 ”제가 금전적인 사고를 쳐서 후배들과 멀어진 것처럼 얘기가 나왔는데 전혀 사실무근이다. 그런 부분에 대해 바로잡고 싶은 마음이 있다”고 설명했다.

가로세로연구소/YouTube

공형진은 ‘가로세로연구소’ 광팬답게 ‘가로세로연구소’에도 감사를 전했다. 공형진은 ”여러분들(가로세로연구소 제작진)께서 나라를 위해, 또 열심히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방송해주시는 것을 감사히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7일, 주진모는 개인 휴대전화가 해킹당했으며 해커로부터 금품을 요구받았다고 밝혔다. 주진모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이와 관련해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이후 주진모의 문자메시지로 추정되는 대화 내용 캡처본이 인터넷에 유포돼 논란이 됐다. 주진모 측은 또 한 번 법적 대응을 시사한 상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