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15일 17시 54분 KST

"나는 이제 그를 언급하지 않겠다" : 공지영이 진중권에게 작별을 고했다

과연?

뉴스1
공지영 작가

공지영 작가가 더 이상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해 9월부터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의견 충돌을 보이며 설전을 벌여왔다. 

공 작가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진중권씨 이제 예수와 성경까지 가져와 나를 비난한다. 솔직히 소름이 돋는다”면서 ”그의 글의 댓글들은 극우가 점령했다. 나는 이제 그를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공 작가는 이어 ”솔직히 그가 나쁜 생각 할까 맘도 졸였는데, 일단 몸은 건강하고 낙담도 안 하니 다행이라 여기며”라고 끝맺었다.

진 전 교수도 해당 게시글에 응답했다. 그는 ”잘 생각하셨다. 소름 가라앉으면 마을회관에도 좀 나가 보셔라”고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어 ”아무쪼록 우리 지영 자매가 저 사악한 문천지교 이단에서 벗어나 주님의 품으로 돌아오도록 매일 자매 위해 기도하겠다”고 받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