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15일 17시 42분 KST

더불어민주당이 전략공천 지역을 선정했다

17일 최고위원회에 보고될 예정이다

뉴스1
(자료사진)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위원회가 15일 첫 회의를 열고 1차 전략공천 지역을 선정했다.

전략공천이란 경선 등의 과정을 거치지 않고 당이 단일 후보를 추천하는 것을 의미한다.

민주당 전략공천위는 앞서 불출마를 선언한 현역 의원 12명의 지역구와 문희상 국회의장 지역구 1곳, 그리고 지역위원장이 공석인 지역구 2곳 등 모두 15곳을 전략공천 대상지로 선정했다.

대상지서울 종로(정세균), 광진을(추미애), 용산(진영), 구로을(박영선), 경기 부천 오정(원혜영), 고양정(김현미), 고양병(유은혜), 광명갑(백재현), 의정부갑(문희상), 용인정(표창원), 세종(이해찬), 경남 양산을(서형수), 제주 제주갑(강창일) 등이다.

최근 지역구 세습 논란이 불거진 문희상 국회의장 지역구가 전략공천 대상지로 포함되면서 민주당이 이곳에 어떤 후보를 낼지도 주목된다.

도종환 전략공관위원장은 회의 후 당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선정한 지역들을 오는 17일 최고위원회의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