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5일 16시 00분 KST

이연복 셰프가 눈이 보이지 않는 유기견을 입양했다

"제발 동물들 버리지 마세요."

이연복 셰프가 눈이 보이지 않는 유기견을 입양했다. 

이연복 셰프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많은 분들이 걱정하신 아기 유기견 제가 데려왔다. 눈도 안 보인다고 해서 많은 사람들이 걱정했는데, 병원에서 검사하고 눈은 괜찮을 것 같으시다고 정말 다행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단지 (유기견의) 몸에 기생충들이 많은 것 같다고 약물치료하고 오늘 하루 검사해보고 결과 알려주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 셰프는 끝으로 ”제발 동물들 버리지 마세요. 유기견 사지도 말고 팔지도 맙시다”라고 전했다.

이 셰프는 전날 평택시 유기견 입양 관련 계정에 올라온 게시물을 보고 해당 유기견을 데려왔다. 해당 계정주는 입양 안내 글을 올린 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눈 안 보일뻔한 아가 드디어 이연복 셰프님께 입양 갔다.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강아지 소식을 추가로 전했다. 

동물 사랑으로 유명한 이 셰프는 이외에도 연희동 길고양이들의 밥을 책임지고 있으며, 유기견 보호센터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최근 방송에서 그는 최근 반려견 ‘쬬코’를 떠나보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