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5일 13시 07분 KST

신소율-김지철이 87만원 들인 '진짜' 스몰웨딩에 성공했다 (영상)

두 사람은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TV조선
배우 신소율 - 김지철 부부

배우 신소율-김지철 부부가 ‘진짜’ 스몰웨딩에 성공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신소율-김지철 부부의 초저가 셀프 스몰웨딩 준비 과정이 공개됐다.

먼저 이들의 결혼식에 들어간 총 금액은 대관료 30만원, 꽃장식 30만원, 웨딩 케이크 9만원, 의상대여 18만원으로 총 87만원이었다. 심지어 메이크업도 신소율이 직접 5분 만에 끝냈다. 하객은 부모님과 형제들 뿐이었다.

특히 이날 신랑과 신부는 직접 사회를 보다 입장을 하기도 하고, 식순을 설명을 하는 등 1인 다역을 소화했다.

두 사람이 손수 꾸민 작은 예식장에 도착한 부모님과 형제들은 놀라워 하다가도 ”북 치고 장구 치고…”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신소율은 ”부모님께서 많이 양보해주셔서 감사하다”며 ”가족과 같이 대화를 나누는 시간이 되면 가장 행복할 거 같았다”는 소신을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이 서로 다른 색의 모래를 섞는 ‘샌드 세리머니’를 선보인 후 양가 아버님의 성혼선언문을 읽었다.

또 부부의 편지 낭독 시간도 있었다. 김지철은 편지를 여는 순간부터 울먹이더니 끝내 눈물을 터뜨렸다. 이에 신부 신소율도 울고, 가족 모두가 눈물을 보이며 현장은 눈물바다가 됐다.

김지철의 형이 부케를 받으며 결혼식은 마무리됐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