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1월 14일 17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1월 14일 17시 01분 KST

필리핀 따가이따이가 화산 폭발로 회색으로 변했다 (화보)

마닐라 인근 탈 화산

Eloisa Lopez / Reuters
14일 따가이따이 딸리사이의 한 리조트에서 직원이 쓰러진 나무 잔해를 치우고 있다.

지난 12일,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 남쪽으로 65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탈 화산이 폭발했다.

피해 복구 작업이 계속되고 있지만, 탈 화산이 있는 따가이따이 지역은 폭발 당시 내려앉은 화산재로 도시 전체가 여전히 회색빛을 띠고 있다. 따가이따이는 한국인을 비롯한 필리핀 내외국인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유명한 관광지다.

Eloisa Lopez / Reuters
14일 따가이따이의 유원지와 테마파크, 수영장 등이 화산재에 덮여 있다. 이 시설들은 모두 폐쇄된 상태다.
Eloisa Lopez / Reuters
Eloisa Lopez / Reuters
Eloisa Lopez / Reuters
공원 내 피크닉 테이블이 화산재에 덮여 있다.
Eloisa Lopez / Reuters
Eloisa Lopez / Reuters
평소 관광객을 태우는 말들이 화산재로 덮인 공원에 남아 있다.
Eloisa Lopez / Reuters
Eloisa Lopez / Reuters
TED ALJIBE via Getty Images
14일 따가이따이의 한 마을을 멀리서 촬영한 모습.
TED ALJIBE via Getty Images
탈 화산의 동쪽에 위치한 따나우안 지역도 화산재의 피해를 입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