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14일 13시 36분 KST

스타강사 주예지가 직업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다

유튜브 채널에서 방송을 진행하다가 나온 발언.

온라인커뮤니티
문제의 발언이 나온 주예지씨 방송 화면

스타 강사 주예지 씨가 직업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주씨는 현재 스카이에듀에서 수학을 가르치고 있다

주예지 씨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방송을 진행하다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댓글에 “가형 학생들이 나형 학생들을 심각하게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데, 가형 7등급이 나형 본다고 1등급 안 된다”고 말했다.

주씨는 이어 ”가형 7등급이 나형 공부한다고 1등급 안 된다. 솔직히 가형 7등급은 공부를 안 한 것이다. 공부를 했으면 7등급 나올 리가 없다. 그렇게 공부할 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에 가야 한다. 돈 많이 준다”며 웃었다. 손과 입으로 용접하는 동작을 흉내내기도 했다.

주씨는 “내가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다”며 “가형 7등급 받는 친구들이 나형 학생들의 노력을 X무시해가면서 1등급 받을 수 있다고 하시면 안 된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해당 발언은 온라인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서 확산되면서 비판을 받고 있다. 주씨가 강사로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이다.

논란이 이어지자 주씨는 유튜브 채널에서 해당 영상을 삭제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