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14일 13시 20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총리의 임명동의안을 재가했다

곧 임명장 수여식을 갖는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임명동의안 투표를 마친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정세균 국무총리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재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끝난 뒤 ”문 대통령이 조금 전 정 총리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공무원 임용령에 따라 정 총리의 임기는 14일 0시부터 시작됐다.

국회는 전날(13일) 오후 본회의를 열고 재석 278명, 찬성 164명, 반대 109명, 기권 1명, 무효 4명으로 정 총리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가결했다. 지난해 12월17일 문 대통령이 정 후보자를 신임 총리로 지명한 지 27일 만에, 임명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 21일 만의 국회 통과다.

청와대는 국회에서 임명동의안이 가결된 직후 ”확실한 변화를 책임있게 이끌 경제 유능 총리, 국민과의 소통과 야당과의 협치를 강화하는 소통·협치 총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30분 청와대 본관에서 정 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정부 출범 후 두 번째 국무총리로서 국정을 안정적으로 뒷받침해 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