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4일 10시 55분 KST

이미영이 전 남편 전영록의 TV 속 모습에 가슴 찡했던 이유 (영상)

두 사람의 딸인 걸그룹 티아라 출신 전보람도 등장했다.

SBS 플러스
배우 이미영

배우 이미영이 전 남편인 가수 전영록에 대한 마음의 변화를 털어놨다.

이미영은 13일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딸 전보람과 동반 출연해 전영록을 언급했다.

김수미가 ”얘가 전영록과 헤어지고 나서 상처가 굉장히 깊었다. 살짝 맛이 갈 뻔도 했다”고 말하자 이미영은 ”알코올 중독은 아니었다”면서 이혼 후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다.

그러면서 ”약 먹고 이러는 게 오래되면 사람이 이상하게 말도 어눌해지고 이상하게 변하지 않나”며 ”그런 걸 너무 많이 봤기 때문에 스스로 일어났다”고 덧붙였다.

이미영은 최근 KBS 2TV ‘불후의 명곡‘을 통해 TV 화면으로 전 남편과 마주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불후의 명곡’에 돌아가신 시어머니(가수 백설희) 편이 나오더라. 시어머니 대신 전 남편이 앉아 있었다”며 ”내가 이제 나이가 드니까 모든 게 다 용서되는구나 느꼈다. 어느 날부터 전 남편의 변한 얼굴을 보고 가슴이 아프더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또 이미영과 전영록의 딸 전보람이 등장해 부모의 이혼에 대해 말했다. 그는 ”어리니까 잘 몰랐지만 느낌상 엄마가 힘든 것 같았다”며 ”초등학교 3학년 때 엄마와 이별했다. 새엄마랑 같이 지냈고, 잘 해주시긴 했지만 엄마와 있는 거랑 다르니까 사춘기 때가 잘 기억이 안 난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보람은 ”아빠와 만나지는 않는다”며 ”저도 너무 바빴고, 제 생각에는 가정이 있으시니까. 아빠가 전화 잘 안하신다. 저는 다 이해한다. 제가 잘한 것도 없기 때문에”라고 말끝을 흐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