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3일 12시 11분 KST

한국은 8강에 안착했고, 일본은 사상 최초 조기 탈락이다

김학범 감독과 박항서 감독의 맞대결은 성사될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남자축구 대표팀이 이란을 꺾고 조기 8강행을 확정지은 가운데,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있는 일본은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굴욕을 겪었다.

희비 엇갈린 韓-日

뉴스1

12일 한국 대표팀은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2차전 이란과의 경기에서 2-1 승리를 거뒀다. 1차전 중국과의 경기에 이어 2연승을 기록한 한국은 조기에 8강 진출을 확정했으며, 3차전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무승부 이상의 성적을 낼 경우 조 1위로 8강에 진출할 수 있다.

뉴스1

하지만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 대표팀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시리아에 연달아 패배, 3차전 결과와 상관없이 조별리그 조기 탈락이 확정됐다.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탈락은 일본에게는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이번 대회에는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 지역 진출권이 달려 있다. 개최국인 일본은 자동 출전이긴 하지만, 대회 전부터 ‘올림픽 금메달’을 목표로 내세웠던 것이 무색한 결과를 얻게 됐다.

일본의 조별리그 탈락은 일본에게만 아쉬운 소식은 아니다. 일본의 탈락으로 이번 대회에서는 3위 안에 들어야만 올림픽 진출이 가능해졌다. 한국 입장에서도 반가운 이야기는 아니다. 애초 이번 U-23 챔피언십은 최종 성적보다 올림픽 진출 여부가 중요하기 때문에, 결승전보다도 3, 4위전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학범슨 vs. 쌀딩크?

뉴스1

한국은 8강전에서 D조 1위 혹은 2위와 맞붙게 된다. D조에는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이 포함돼 있다. 한국이 우즈벡에 승리해 조 1위로 8강에 진출하고, 베트남이 조 2위에 오르면 김 감독과 박 감독의 맞대결이 성사될 수 있는 것이다.

다만 아직까지 베트남의 8강 진출 여부는 불확실하다. 현재 베트남은 1차전만 치른 상태로, 아랍에미리트(UAE)와 함께 공동 2위에 올라 있다. D조의 경우 베트남과 UAE, 요르단과 북한이 포함돼 실력 차이가 적은 팀들이 모여 있어 속단하기 쉽지 않다.

베트남은 13일 요르단과 2차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 결과가 한국의 8강 상대 윤곽을 좀 더 보여줄 전망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