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13일 11시 19분 KST

정봉주가 금태섭을 '빨간 점퍼 민주당'이라고 지칭하며 한 말

금태섭 지역구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뉴스1

지난 12월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한 정봉주 전 의원이 같은 당 금태섭 의원이 현역으로 있는 지역구(서울 강서갑)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전 의원은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BJ TV에 ”민주당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은 최소한 ‘파란 점퍼’를 입어야 합니다”라며 “K 선거구의 K 후보에게 도전할 듯”이라는 글을 올렸다. 서울 강(K)서구를 지역구로 둔 금(K) 태섭 의원을 지칭한 발언이다. 정 전 의원은 ”내부의 적이 가장 위험한 법”이라며 ”더 파란 강산을 만드기 위해 봉도사의 출격이 임박했습니다”라고 밝혔다.

,

금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국회인사청문회에서 조 전 장관에게 ”젊은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쓴 소리를 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해서도 민주당 의원으로서는 유일하게 기권표를 던졌다. 그 때마다 금 의원의 페이스북에는 민주당 지지자들의 ‘댓글 테러’가 연이어 달렸다. 

정 전 의원은 2017년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려다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데 이어 2018년 3월 민주당 복당까지 불허되면서 정계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기자를 무고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으면서 민주당에 복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