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3일 09시 48분 KST

드라마 속 '사기꾼 남편'과 '당하는 아내' 전문 단역 배우들의 실체

'아침마당'에 출연한 홍승범과 권영경 부부.

어디선가 한 번쯤은 본 것 같은 단역 배우 홍승범과 권영경이 실제 부부인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은 ‘명품조연 배우’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홍승범과 권영경, 김야기, 핲기, 박신혜, 카슨 엘렌, 한가빈이 출연했다.

KBS1

모든 출연진이 따로 앉은 가운데 홍승범과 권영경은 붙어 앉아 있었다. 홍승범은 ”저는 사기꾼, 바람 피우는 남편 역할을 자주 한다”며 ”합법적으로 이기적이고, 합법적으로 회사를 말아먹는 욕받이 배우”라고 스스로를 소개했다. 이어 권영경은 ”저는 반대로 시어머니한테 당하고, 사모님한테 혼나거나, 남편에게 속는 역할을 많이 하는 배우”라고 스스로를 설명했다.

대척점에 있는 역할을 찰떡같이 소화해 내는 두 사람은 실제 부부인 것으로 드러났다. MC 이정민 아나운서는 ”두 사람이 진짜 부부라고 하더라”고 물었고, 홍승범은 ”결혼한 지 21년이 됐다. 불륜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KBS1
KBS1

화려한 출연작을 자랑하는 두 사람은 배우의 길을 선택한 것을 후회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권영경은 ”둘 다 집에 있는데 아무 출연 제의가 안 들어올 때는 이 일을 계속해야 하나 싶다”며 ”아이들이 둘이다. 애들이 대학에 가야 하는데, 고정 수입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두 사람은 모두 연기를 포기할 수는 없다는 긍정적인 입장이었다. 홍승범은 “2015년 뺑소니 교통사고를 당해 무릎 쓸개골이 다 망가졌고, 절단을 해야한다고 하더라. 그 때 연기를 한 걸 후회했다”며 ”그런데 다리가 기적적으로 붙었다. 지금은 절망이라는 상처가 있었는데 희망이라는 붕대로 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아침마당’ 방송 자막에는 ”응원하고 싶은 배우의 이름을 검색해 달라”는 문구가 떴다. 이에 포털사이트 네이버 등에는 홍승범과 권영경을 비롯한 출연진의 이름이 상위권에 올라 있는 상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