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12일 11시 38분 KST

'엽기토끼 살인사건' 용의자의 몽타주가 공개됐다

15년 전 발생한 미제사건이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15년 전 발생한 미제사건 ‘신정동 연쇄살인 및 납치 미수사건‘의 용의자 몽타주가 공개됐다. 11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두 남자의 시그니처 - 엽기토끼와 신발장, 그리고 새로운 퍼즐편’을 통해서다. 

‘엽기토끼 살인사건’으로 불리는 신정동 연쇄살인사건은 2005년 벌어졌다. 2005년 6월 양천구 신정동에 거주하던 20대 여성 권모씨가 인근 주택가에서 쌀 포대에 끈으로 묶여 숨진 채 발견된 데 이어 5개월 뒤인 11월엔 40대 여성 이모씨가 비슷한 방식으로 숨진 채 발견됐다. 단서가 나오지 않아 사건은 미궁에 빠졌다.

2015년 ‘그것이 알고싶다’는 2006년 5월 신정역 인근에서 한 남자에게 납치돼 다세대 주택 반지하 집으로 끌려갔던 박씨 이야기를 방송했다. 박씨는 범인이 방심한 틈을 타 가까스로 탈출했다. 피신하는 과정에서 박씨가 숨어있던 2층 계단에서 박씨는 엽기토끼 스티커가 부착된 신발장을 봤다고 증언했다. 박씨의 증언을 통해 범인의  집 안에 수많은 노끈이 있었다는 점, 그리고 집 안에 또 다른 남자가 있었다는 사실도 알려졌다. 그러나 사건의 실마리를 풀리지 않았다. 

그런데 5년 후, 용의자를 목격했다는 새로운 제보자가 나타난 것. 제대 후 케이블 TV 전선 절단 아르바이트를 했다는 강씨(가명)는 2006년 9월 무렵 신정동 한 다세대 주택을 방문했을 떄 작업하기 위해 올라간 2층에서 엽기토끼 스티커가 붙어있는 신발장을 봤다고 말했다. 강씨의 증언은 박씨가 기억하는 범행현장의 모습과 일치하는 점이 많았다. 강씨는 반지하 집 안에 노끈이 어지럽게 널려 있었다고 말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강씨의 기억에서 용의자 몽타주를 그려냈다. 제작진은 용의자 추정 인물인 배씨가 살고 있는 집을 찾아갔다. 배씨는 장씨에 대해 묻자 불쾌한 내색을 보였다. 집 안에는 노끈이 바닥에 널려 있었다. 배씨는 2007 장씨와 공사현장에서 만났다면서 자신은 반지하에 산 적도 없고 겁이 많아 살인을 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배씨는 노끈에 대해서 ”강아지 장난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