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1월 10일 15시 24분 KST

앨범에서 '여자 가수'의 존재를 지워버리는 기괴한 음원 사이트 (사진)

트와이스, 청하, 태연 등 케이팝 스타들도 예외가 아니었다.

이란의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인 멜로바즈(Melovaz)는 좀 기괴하다. 사이트에 들어가 보면 얼마 지나지 않아 한 가지 사실을 눈치챌 수 있다. 수많은 가수 가운데 ‘여성‘으로 보이는 이들의 모습은 전혀 찾아볼 수 없음을 말이다. 이 사이트가 서비스하는 가수들의 앨범 커버는 ‘남성‘이거나 ‘풍경’과 같은 이미지들뿐이다.

멜로바즈의 기괴한 선택이 처음 알려진 것은 지난해 9월이다. 팬들은 이 사이트가 앨범 커버에서 유독 ‘여자 가수’의 존재만을 포토샵으로 지워서 서비스하고 있음을 알아냈고, 이를 SNS에서 공유했다.

레이디 가가, 아리아나 그란데 등 여자 가수들은 자신의 앨범 커버에서 완전히 사라져 버렸는데, 한국의 여자 가수들 역시 마찬가지다. 인사이더 등 외신들은 ‘특히 음악 분야에서 여성의 성적 표현을 엄격하게 금지하는’ 이란 내 사정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하고 있다.

테일러 스위프트 앨범 커버(왼쪽)와 멜로바즈에 실린 앨범 커버(오른쪽) 
멜로바즈에 실린 아리아나 그란데 앨범 커버(왼쪽)와 원래 커버(오른쪽) 
melovaz
태연의 앨범 커버에는 원래 태연의 얼굴이 담겨 있으나, 완전히 지워졌다. 

멜로바즈는 세계적인 화젯거리로 떠오르며 언론의 해명 요청이 이어졌으나, 아무런 공식 입장도 밝히지 않았다. 그리고 수개월이 흐른 오늘(10일) 들어가 봐도 이 사이트는 여전히 ‘여성‘의 존재를 지워버리고 있다. ‘한국’ 카테고리로 들어가 보면 한국 여자 가수들의 앨범이 어떻게 서비스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