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0일 14시 53분 KST

'해킹 피해' 주진모 측이 '문자메시지 내용 유출 의혹'에 대해 밝힌 입장

"지라시’를 작성하고 이를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

배우 주진모가 휴대전화 해킹 피해 사실을 알린 가운데, 주진모 측이 문자메시지 내용 유출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0일 주진모 소속사 화이브라더시는 공식입장을 내고 ”최근 각종 온라인과 소셜 미디어, 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소속 배우 주진모 관련해 전한다”며 ”해당 사항에 대해 당사는 유포된 정황을 포함한 일련의 상황에 대해 수사기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하고 강경 법정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뉴스1

그러면서 ”위와 같은 유포 등 행위를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며 ”속칭 ‘지라시’를 작성하고 이를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주진모 측은 ”현재 무분별하게 배포되고 있는 관련 내용을 어떤 경로라도 재배포 및 가공 후 유포 시 당사는 법무법인을 통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취하고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일, 주진모는 개인 휴대전화가 해킹당했으며 해커로부터 금품을 요구받았다고 밝혔다. 주진모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이와 관련해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경찰은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에 나선 상태다.

한편 10일, 인터넷에는 음담패설 등이 담긴 메시지 캡처본 게시물이 유포됐다.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이 대화의 주체가 휴대전화를 해킹당한 주진모일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으나, 사실관계가 확인된 바는 없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