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0일 14시 34분 KST

'주진모 스마트폰 해킹 사건' 관련해 삼성전자가 입장을 밝혔다

디스패치는 해킹 피해자들의 공통점이 '갤럭시'였다고 전했다.

배우 주진모가 휴대전화 해킹범으로부터 협박을 받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삼성전자가 갤럭시의 보안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10일 ‘갤럭시’ 기종 사용자 커뮤니티인 ‘삼성 멤버스’에 관련 입장을 밝혔다. 삼성전자 측은 ”일부 언론 내용처럼 삼성 갤럭시폰, 또는 삼성 클라우드가 해킹을 당한 것은 아니다”라며 ”일부 사용자 계정이 외부에서 유출된 후 도용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한다. 삼성 클라우드에 저장된 개인정보는 아이디, 비밀번호가 노출되지 않는다면 개인정보보호 방침에 따라 안전하게 관리된다”고 전했다.

뉴스1

그러면서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했으나, 삼성 클라우드를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이중 보안설정 등 보안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7일, 주진모는 개인 휴대전화가 해킹당했으며 해커로부터 금품을 요구받았다고 밝혔다. 주진모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이와 관련해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튿날인 8일, 디스패치는 단독으로 주진모뿐만 아니라 해킹을 당한 다른 배우들이 존재하며 이들은 모두 ‘갤럭시’를 사용한다는 공통점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디스패치는 ”해커가 훔친 문자나 사진은 삼성 클라우드에 개인 정보를 백업한 날 이전의 자료들”이라며 전문가 의견을 인용해 갤럭시 스마트폰이 인증 절차가 빈약해 해킹에 노출되기 쉽다고 전했다.

경찰이 현재 해당 사건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에는 음담패설 등이 담긴 메시지 캡처본 게시물이 유포됐다. 각종 커뮤니티에서는 이 대화의 주체가 주진모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으나 이에 대한 정확한 사실관계는 확인된 바 없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