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10일 11시 32분 KST

배우 민지영이 두 번째 유산 경험을 털어 놓으며 한 말

응원합니다!

민지영 인스타그램
배우 민지영 부부

배우 민지영이 두 번째 유산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민지영은 9일 인스타그램에 새해 인사와 함께 태국 여행 사진들을 게재했다.

그는 이 게시물에 ”참 오랜만에 인사드린다”며 ”저희 부부는 2019년 12월의 마지막 시간들을 따뜻한 나라에서 보내고 왔다. 여행 초반엔 시도 때도 없이 터져버리는 눈물 때문에 웃으며 사진을 찍어도 너무나 우울해 보이는 제 모습이 싫어서 사진도 잘 찍지 않다가 조금씩 조금씩 밝은 저의 모습으로 천천히 돌아오고 있었다”고 적었다.

이어 “2018년 1월28일 형균씨와 결혼을 하고 선물처럼 찾아와준 허니문베이비를 유산한 후 하루하루 매달 끙끙 마음 졸이며 말로만 듣던 배테기(배란 테스트기), 임테기(임신 테스트기)의 노예가 되어가던 저는 결국 난임센터에 발을 들이게 됐고 작년 10월말 제 품에 거의 2년만에 어렵게 다시 찾아와준 아기를 결국 또 지켜내지 못했다”며 유산 경험을 고백했다.

민지영은 ”너무나 간절했기에 너무나 아팠고 너무나 좌절했고 너무나 무너졌었다”며 ”얼마나 힘든 과정들인지 뼈 속까지 잘 알기에 저희 부부처럼 엄마, 아빠가 되기 위해 힘든 시련을 겪고 계시는 부부들 응원해드리고 싶어서 조용히 이겨내고 묻어버리려 했던 제 아픔 숨기지 않기로 했다”며 ”천사 같은 우리들의 아가들 품에 안을 때까지 함께 이겨내며 힘내요”라고 밝혔다.

민지영은 2018년 1월 쇼호스트 김형균과 약 2년간의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렸다. 같은해 5월 ”다시 건강하게 찾아와줄 아기를 위해 좋은 엄마, 아빠가 되려고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라며 유산했음을 알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