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10일 09시 52분 KST

한수민이 제품 후기 허위·과장 광고 적발에 사과문을 올렸다 (전문)

유튜버와 인플루언서들의 허위·과장 광고가 문제 됐다

instagram/minlovesyou
-

개그맨 박명수의 아내로도 유명한 한의사이자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 한수민이 과장 및 허위 제품 광고로 식약처로부터 시정 요청을 받은 것과 관련해 사과했다.

한씨는 10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죄 말씀드립니다”라며 ”깊이 반성하겠다”는 입장문을 올렸다. ‘주관적 의견을 가감 없이 전달해 효과를 과장하는 오해의 소지를 만든 데 사과한다’는 취지의 글이다.

전날인 9일 식약처는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팔로워 10만 명 이상의 인플루언서(유튜버 포함)가 활동하는 SNS를 집중 점검”한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 내용에는 효과가 있는 제품이라며 가짜 체험기 등을 활용해 허위·과대광고 행위를 한 유통전문판매업체 등 8곳과 인플루언서 등 15명의 명단이 포함됐다.

아래는 한씨의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한수민입니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관하여 여러분들께 사죄 말씀 드립니다. 

최근 식약처로부터 호박앰플 체험단 후기를 제품 판매 홍보에 활용한 것과 원재료 성분의 효능, 효과를 표기한 것에 대해 시정 요청 받았습니다. 세심하게 숙지하지 못하고 서툴게 행동한 점 부끄럽게 생각합니다.

저의 주관적인 의견을 소비자 여러분들께 과감없이 전달하여 오해의 소지가 있게 만든 점, 고개숙여 사과 드리며 깊이 반성하겠습니다.

앞으로는 이처럼 경솔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단 말씀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