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1월 09일 21시 44분 KST

중국 보건당국이 원인 불명 폐렴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판단했다

최종 판명될 경우 백신 개발에 몇 년이 걸릴 수도 있다.

뉴스1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생물안전3등급밀폐실험실에서 감염병연구부 소속 연구원들이 중국 원인불명 폐렴의 원인을 찾기위해 채취한 검체 검사 준비를 하고 있다.

중국 보건당국이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성 폐렴의 원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는 판정을 내렸다.

9일 주중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중국 보건당국으로부터 이번 폐렴의 원인에 대한 초보적인 판단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판명됐다는 공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까지 전문가들의 분석결과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전해 왔다”며 ”병원체 분리 등 몇 주간의 작업을 거쳐 더욱 확실한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중국 측이 보내온 공문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최종 판명될 경우, 이 병원체에 대한 약물을 개발하는데는 길게는 수년의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호흡기와 장 질환을 일으키는 병원체다. 인간 외에 소, 고양이, 개, 낙타, 박쥐, 쥐, 고슴도치 등의 포유류와 여러 종의 조류가 감염될 수 있다.

지금까지 확인된 코로나바이러스는 모두 6종이다. 이 가운데 4종은 비교적 흔하고, 감기와 비슷한 가벼운 증상만 유발한다.

다른 2종은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로 심한 호흡기 계통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전문가들은 병의 원인을 찾기 위해 전장 유전체 분석, 핵산 검사, 바이러스 분리 등을 실시했다. 환자 15명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결과가 나왔다.

대사관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의 스펙트럼이 넓다”며 ”인간대 인간 감염이 나타지 않고 사망자도 나오지 않은 만큼 크게 우려할 정도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가 원인불명의 바이러스성 폐렴환자 8명이 완치돼 퇴원했다고 발표했다고 9일 보도했다.

앞서 우한 위생건강위는 지난 5일 원인 불명의 폐렴 환자가 59명이며, 이 가운데 7명이 중증이라고 발표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