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20년 01월 09일 17시 47분 KST

서지현 검사가 안태근 前 국장 석방에 대해 한 말

"저는 끝까지 희망을 놓지 않을 것입니다"

뉴스1

대법원이 서지현 검사에게 인사 불이익을 준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해 무죄 취지의 판결을 내린 가운데, 서 검사는 ”직권 남용 범위를 지나치게 좁게 해석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 검사는 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직권남용죄의 ‘직권‘에 ‘재량‘을 넓혀 ‘남용‘을 매우 협소하게 판단하였다”며 ”피해자에 대한 유례없는 인사발령으로 한 인사 보복을 ‘재량’이라고 할 수 있는가”라고 물었다.

서 검사는 ”저는 끝까지 희망을 놓지 않을 것”이라며 ”진실과 정의는 반드시 이긴다”고 덧붙였다.

서 검사는 ”그래도 진실이 인정되고 여기까지 온 것은 검찰개혁을 함께 외쳐주시고 한없는 응원을 보내주신 덕분”이라며 ”검찰개혁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고 성폭력이 피해자의 잘못이 아니라는 인식이 퍼져가고 있으니, 저는 제 생각보다 훨씬 크게 이겨가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