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09일 16시 09분 KST

박준규 라이엇게임즈 한국 대표가 별세했다

리그오브레전드(LoL) 서비스 진행을 주도했다.

라이엇게임즈 코리아 박준규 대표가 9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44세.

이날 라이엇게임즈는 ”지난해 간암이 발병해 투병 중이었으며 연말까지 업무 책임을 다했다”며 ”대표이사직 퇴임 외 사항은 확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라이엇게임즈 제공

KPMG, CJ ENM 글로벌 사업팀 등에서 재직한 박 대표는 2014년 리그오브레전드(LoL) 개발 및 유통사인 라이엇게임즈에 전략팀장으로 합류했다. 이후 퍼블리싱 총괄 본부장을 역임하고 지난해 1월 한국 대표로 선임됐다. 박 대표는 리그오브레전드 서비스와 신작 게임 공개, e스포츠 진행 등을 주도한 바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1일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