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9일 16시 21분 KST

박지원 의원이 뉴욕 맨해튼 빌딩 5채 건물주였다고 밝혔다 (영상)

그는 과거 미국에서 가죽 및 가발 사업으로 크게 성공했다.

SBS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과거 미국 뉴욕 중심부 맨해튼에 소재한 빌딩 5채를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8일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출연, “30대 초반 미국에서 돈을 많이 벌었다. 그때 번 돈을 지금까지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굉장히 유명했다. 가죽, 가발 사업을 했었다”라더니 ”지금은 다 팔아먹었다. 정치하면서”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굉장히 좋은 집, 좋은 차, (미국) 맨해튼에 빌딩 5채를 보유했었다”며 ”이번에 맨해튼에 가서 둘러보니까 (그 빌딩들 가격이) 엄청나게 올랐더라”고 털어놨다.

이동욱이 “1000억대가 넘냐”고 묻자 박지원은 ”그건 넘겠죠”라고 답했다.

이에 이동욱은 ”아무리 생각해도 거기 계셨던 게 나았던 것 같은데”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해당 방영분은 아래 동영상으로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