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09일 15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1월 09일 17시 58분 KST

안철수가 대한민국 문제의 중심은 "낡은 정치"라고 평가했다

영상편지를 통해서

뉴스1
(자료사진)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대한민국의 문제는 낡은 정치가 원인이라고 평가했다.

안 전 대표는 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 공동 주최로 열린 ‘한국 정치 이대로 좋은가’ 정책 토론회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 이같이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토론회 주제인 ‘정치 개혁’은 ”참 좋지만 쉽지 않은 주제”라며 ”정치가 제대로 일을 하고 문제를 해결해야 경제도 돌아가고 민생이 살아날 수 있는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외국에서 바라본 대한민국의 모습은 ”정의와 공정의 기준이 무너진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대한민국에서 정치, 사회, 경제 등 삼각 양극 체제가 굳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안 전 대표는 이 같은 현상의 원인으로 낡은 정치를 꼽았다.

″편 가르고, 국민 분열시켜서 자기들 정치 권력 유지하려는 낡은 정치가 있습니다. 이미지 조작에만 능하고 국민보다 자기 편 먹여살리기에만 관심 있는 낡은 정치가 있는 겁니다.”

정계 복귀를 앞두고 있는 안 전 대표는 정치 개혁에 대한 자신의 목표와 의제를 밝히기도 했다. 안 전 대표는 정치 개혁이란 ”대한민국은 미래로 가고 있는가에 대한 해답을 구하는 과정”이라고 강조하면서 이를 위해선 ”정치 리더십의 교체, 낡은 정치 패러다임의 전환, 정치권 세대 교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안 전 대표는 ”전면적인 세대 교체와 개혁으로 새 술을 새 부대에 담아야 할 때가 왔다”며 ”이런 담대한 변화에 밀알이 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안철수 전 대표의 메시지 전문

오늘 여섯 의원님들께서 공동 주최하는 미래 정책 토론회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공부하는 국회, 일하는 국회, 국민들께서 가장 바라시는 국회의 모습 아니겠습니까? 또 바쁘실텐데 발제 맡아주신 김형준 교수님, 그리고 토론자 여러분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오늘 토론의 주제가 정치 개혁에 관한 것으로 들었습니다. 참 좋지만 쉽지 않은 주제입니다. 그렇지만 결코 피해가서도 안 되는 과제이기도 하지요. 정치가 제대로 일을 하고 문제를 해결해야 경제도 돌아가고 민생이 살아날 수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지금 우리 대한민국이 심각한 어려움에 처해있습니다. 국제적인 환경 때문이기도 하지만 본질적인 원인은 우리 내부 바로 정치에 있습니다.

 

외국에서 바라본 대한민국은 이해하기 어렵고 혼란스럽습니다. 정의와 공정의 기준이 무너져있습니다. 성장 동력 떨어지고 민생 경제 최악인데 정치도 양극화, 사회도 양극화, 경제도 양극화, 그러니까 정치, 경제, 사회 이 삼각 양극 체제가 굳어지고 있는 겁니다.

 

그런데도 지금 대한민국에는 미래 비전이나 미래 담론을 들어볼 수가 없습니다. 한마디로 미래를 고민하지 않는 나라는 미래가 없는 나라입니다. 정말 우려스럽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러한 문제의 중심에는 편 가르고, 국민 분열시켜서 자기들 정치 권력 유지하려는 낡은 정치가 있습니다. 이미지 조작에만 능하고 국민보다 자기 편 먹여살리기에만 관심 있는 낡은 정치가 있는 겁니다.

 

이렇게 인사 말씀드리는 기회를 빌어서 제가 생각하는 정치 개혁의 목표와 의제에 대해서 간단하게나마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정치 개혁의 목표는 무엇인가, 바로 대한민국은 미래로 가고 있는가에 대한 해답을 구하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를 위해선 세 가지가 필요합니다. 정치 리더십의 교체, 낡은 정치 패러다임의 전환, 그리고 정치권 세대 교체라는 정치 개혁 과제가 이뤄져야 합니다. 먼저 과거 지향적이고 분열적인 리더십을 미래 지향적이고 통합적인 리더십으로 바꾸어야 합니다. 또 87년 민주화 이후에 지역주의와 결합해서 우리 정치를 지배해 온 이념과 진영의 정치 패러다임을 이제는 실용 정치 패러다임으로 전환해야 합니다. 그래서 합리적 개혁의 큰 흐름으로 나가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전면적인 세대 교체와 개혁으로 새 술을 새 부대에 담아야 할 때가 왔습니다. 저도 이런 담대한 변화에 밀알이 되겠습니다.

 

모두 건강하십시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