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09일 14시 12분 KST

'골목식당' 돈가스집은 사위가 백종원이라도 쉽게 방문할 수 없었다

소유진은 방송 다음 날 자신의 어머니 사진을 공개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하며 유명해진 일명 ‘포방터 돈가스집’은 제주도로 이사한 뒤에도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가게 오픈 첫날 이미 대기 손님이 100명이 넘었으며, 현재까지도 가게 문을 열기 전부터 긴 줄이 세워져 있다는 목격담은 여기저기서 확인할 수 있다.

백종원도 돈가스집의 높은 인기에 대해 언급했다. 8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제주 이전 후 첫 장사에 나선 돈가스집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돈가스집의 최종 점검을 마친 백종원은 갑자기 자신의 장모에게 전화를 걸었다.

SBS

백종원은 ”장모님이 포방터에 있을 때부터 돈가스를 먹고 싶어 하셨다. 세 번인가 갔는데 못 드셨다더라”며 ”오늘도 줄 서셨는데 못 드실 것 같다”고 말했다. 백종원의 말대로, 전화를 받은 장모는 ”줄이 너무 길어서 못 먹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백종원은 ”저도 한 조각밖에 못 먹었다”고 답했다. 장모는 ”내일 아침에 새벽 5시에 나가서 친구들과 차에서 교대로 서기로 했다”고 각오를 다졌다.

결국 백종원의 장모는 다음 날 새벽 2시에 줄을 섰고, 돈가스를 먹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끈기의 승리였다.

SBS

한편 방송 다음날인 9일, 백종원의 아내 배우 소유진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돈가스를 먹고 싶어하던 백종원 장모 즉 자신의 어머니 모습을 공개했다. 소유진은 어머니와 함께 채널A ‘아빠본색’ 촬영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8년 7월, 백종원은 ‘골목식당’ 방송에서 ”나는 장모님과 엄청 친하다”라며 ”아내와의 나이차보다 장모님과의 나이차가 적다”고 말한 바 있다. 백종원과 소유진은 15세 나이 차이를 딛고 지난 2013년 결혼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