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09일 10시 28분 KST

국립암센터가 "개 구충제는 암치료에 효과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

임상시험 계획을 취소했다.

뉴스1
.

개 구충제의 항암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임상시험을 추진하던 보건복지부 산하 국립암센터가 계획을 취소했다. 효과가 없다고 판단해서다.

 9일 뉴시스에 따르면 김흥태 국립암센터 임상시험센터장은 ”사회적 요구도가 높아 국립암센터 연구자들이 모여 임상시험을 진행할 필요가 있는지를 2주간 검토했다”며 ”근거나 자료가 너무 없어서 안 하기로 했다. 보도자료까지 준비했었는데 그럴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국립암센터는 ‘개 구충제 속 펜벤다졸이라는 성분이 함암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을 확인하기 위해 동물이나 세포 단위로 진행됐던 연구논문과 유튜브에서 인용된 자료를 모아 임상시험 타당성 여부를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최종 판단은 ‘동물 수준에서도 안정성이나 효과가 검증된 자료가 없다’는 것이다. 김 센터장은 ”유튜브에서 제일 괜찮다며 많이 인용된 논문도 검토해 봤는데 이것조차도 허접했다”며 ”(개 구충제는)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게 아니라 효과가 없다고 봐도 된다”고 말했다. 그는 ”펜벤다졸은 암세포의 골격을 만드는 세포내 기관을 억제해 암세포를 죽이는 걸로 알려져 있는데 이러한 용도의 항암제는 이미 90년대에 1세대 세포 독성 항암제로 만들어졌다”며 “2020년 현재는 1세대 항암제에 더해 표적항암제, 면역항암제 등 3세대 항암제까지 쓰는 시대”라고 덧붙였다. 

김 센터장은 ‘개 구충제가 항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후기에 대해서도 ”의사나 전문가, 정부 관계자, 환자가 같이 참여하는 공론장을 언론사와 보건복지부가 같이 열어서 효과가 있다고 주장하는 환자와 그 환자의 주치의가 진료 기록을 객관적으로 공개하면 좋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