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1월 09일 08시 59분 KST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에 "군사력 사용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란의 '보복공격'에 대해 경제제재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Kevin Lamarque / Reuters
U.S. President Donald Trump delivers a statement about Iran flanked by U.S. Army Chief of Staff General James McConville, Chiarman of the Joint Chiefs of Staff Army General Mark Milley and Vice President Mike Pence in the Grand Foyer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U.S., January 8, 2020. REUTERS/Kevin Lamarque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각)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기지 미사일 공격에 대해 “미국인 인명피해가 없었다”며 이란에 군사적 대응 대신 강력한 경제 제재 부과 방침을 밝혔다. 그는 이란의 “잠재력”과 “평화”를 언급하며 대화 메시지도 함께 발신했다. 지난 3일 미군이 이란의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을 공습살해한 뒤 이란에 “보복에 나서면 불비례적 방식으로 타격할 것”이라고 강력 경고해온 트럼프 대통령이 즉각적 무력대응을 피함에 따라, 미-이란 사이의 전면전 위기는 수그러들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30분(한국 9일 오전 1시30분)께 백악관에서 한 대국민 연설에서 “어젯밤 이란 정권의 미사일 공격에서 어떠한 미국인도 다치지 않았다. 사상자가 없고 우리 모든 병사들이 안전하며, 우리 군기지에 최소한의 피해만 입었다”며 “미국인들은 이 점에 매우 감사하고 기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위대한 미군은 어떤 것에도 대비돼 있다”며 “이란이 물러서는 걸로 보이는데, 이는 모든 당사자들과 세계를 위해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예방조처와 병력 분산, 그리고 조기 경보가 잘 작동해서 미국인과 이라크인 아무도 목숨을 잃지 않았다”며 미 병사들의 대응을 칭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가 미국인에 대한 테러를 지시하고 이란 국내에도 국민들 탄압을 주도했다며 살해의 정당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솔레이마니를 제거함으로써 우리는 테러리스트들에게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며 “당신들의 목숨을 중요하게 여긴다면 당신들은 우리 국민의 생명을 위협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이란 대응과 관련해 “옵션들을 계속 살펴볼 것”이라면서도 무력 대응이 아닌 경제 제재를 새롭게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이란 정권에 추가적인 응징적 경제 제재를 즉시 부과할 것”이라며 “이런 강력한 제재는 이란이 행동을 바꿀 때까지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란이 2015년 미국, 독일 등 서방국가들과 핵합의를 맺은 뒤 금전적 지원을 받으면서도 “미국에 죽음을”을 외쳐왔고 테러 행위를 벌여 예멘, 시리아, 레바논,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등 주변국을 지옥으로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Kevin Lamarque / Reuters
U.S. President Donald Trump delivers a statement about Iran as U.S. Army Chief of Staff General James McConville and Chairman of the Joint Chiefs of Staff Army General Mark Milley listen in the Grand Foyer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U.S., January 8, 2020. REUTERS/Kevin Lamarque

 

트럼프 대통령은 “문명 세계는 이란 정권에 분명하고 단합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 바로 ‘당신의 테러, 살인, 혼란 캠페인은 더이상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란이 최근 핵합의를 사실상 탈퇴한 점을 언급하면서 “이란은 핵 야망을 버리고 테러 지원을 끝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연설 첫머리에 “내가 미국 대통령으로 있는 한 이란은 결코 핵 무기를 갖도록 용납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이란의 핵 무기 개발을 멈추기 위해 “영국, 독일, 프랑스, 러시아. 중국이 현실을 인식할 때가 됐다”고 밝히고, “이란과의 합의를 만들기 위해 우리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란이 번영하고 막대한 잠재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합의를 만들어야 한다. 이란은 위대한 나라가 될 수 있다”고도 했다. 이어 “오늘 나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0·나토)가 중동에 훨씬 더 관여해줄 것을 요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경제력과 군사력이 막강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경고 메시지도 보냈다. 그는 “우리는 세계 최대의 기름과 천연가스 생산국이다. 우리는 독립됐으며, 중동의 기름이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만약 중동으로부터의 원유 공급이 막히더라도 미국 경제는 끄덕 없다는 얘기다. 그는 또 “미군은 내 정부 들어서 2조5천억 달러를 들여 완전히 재건됐다. 미군은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다”며 “우리의 미사일은 크고 강력하고 정확하고 치명적이고 빠르다. 우리는 수많은 극초음속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Jonathan Ernst / Reuters
U.S. President Donald Trump is accompanied by Vice President Mike Pence,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and military leaders as he delivers a statement after Iran launched missile attacks on U.S.-led forces in Iraq, in the Grand Foyer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U.S., January 8, 2020. REUTERS/Jonathan Ernst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군사력 사용을 원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그는 “우리가 위대한 군대와 장비를 갖고 있다고 해서 우리가 그걸 사용해야 한다는 뜻은 아니다. 우리는 그걸 사용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군사와 경제에서 미국의 강력함이 최고의 억지력”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이란의 국민들과 지도자에게 하는 말”이라며 대화 메시지를 던졌다. 그는 “우리는 당신이 위대한 미래, 즉 국내에서의 번영과 세계 국가들과의 조화라는 미래를 갖기를 원한다”며 “미국은 평화를 추구하는 모드와 함께 평화를 품어안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약 9분간의 연설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고 회견장을 떠났다. 평소와 달리 절제한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연설은 이란이 미사일 공격 뒤에 미국에 거친 언사 속에서도 ‘확전 자제’ 메시지를 던진 데 화답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트위터에 “우리는 긴장을 고조시키거나 전쟁을 하길 원치 않는다. 하지만 우리의 국민과 고위 군인을 겨냥한 비겁한 공격을 감행한 (미군) 기지에 대해 방어적인 비례 대응을 완결지은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강력한 추가 제재” 방침을 밝힘에 따라, 무력충돌까지는 아니더라도 미-이란 사이 긴장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